메뉴

화성 '갑' 박연숙 화성시의원 의리 탈당

“전국지방의원공천체 폐지운동 적극 나설 것”

지역위원장의 석연찮은 교체 후 화성 지역의 더불어민주당 박연숙 화성시의원이 18일 오전 11시 화성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오늘부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박 의원은 이제 담대한 여정을 열어가고자 한다. 고통스럽고, 심히 인간적으로 마음이 아프지만, 민주당을 떠나 시민 속으로 나아가고자 한다. 제가 탈당을 하는 것은 의원이 의원답게 의정활동을 하기 위함이다. 그리고 시정을 시민의 눈으로 제대로 보기 위해서다. 당리당략에 얽매이지 않고 , 오로지 시민에게 올인하기 위함이다고 밝혔다.

 

이어 박 의원은 지금의 공천제도 하에서 지방의원은 중앙정치의 부속품에 불과하며 대선, 총선에 등에 동원되는 선거 지역책임자에 불과하다. 또 우리 지방의원들은 안타깝게도 여타 선거운동의 들러리 역할에 나서야 하고, 당원모집 등에 에너지를 쏟아야 하는 등 의정활동과 거리가 먼 현실에 자괴감이 든다. 그래서 지방의원공천제는 폐지되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박 의원은 지난 화성지역위원장을 둘러싸고 일어난 잡음에 대해 중앙당의 결정에 많이 실망했다. 송옥주 국회의원과의 마찰은 없었지만 여러 차례 걸려오는 전화를 받지는 않았다. 지금의 탈당 결정은 오로지 저의 판단에 의한 것이다. 저의 정치적 신념은 의리라고 생각 한다며 김용 전 화성지역위원장과의 의리를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