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불면 / 장봉이

URL복사

장봉이의 방

장 봉 이(1954-

 

*경기 양평

*도서 출판 놀부 대표

*(사)한국 문인협회 회원

*(사)양평 문인협회 회원

*(사)한국문협 서정문학연구위원회 위원

*서울 동부신문-오피니언-장봉이의 시 세계

*창조문학 신문사 신인상

*서정문학 “시” “아동문학” 신인상

*대한민국선정 100인 녹색 지도자상

*경기도 예술대상

*서정문학 본상 외 다수

*시집 “손등에 피는 꽃”, “촛불”

*blog.daum.net/장봉이의 방

 

 

불면

 

녹슨 생각이

밤의 간격을 뚫고

멀리 날기 시작하면

머릿속에 펼쳐지는

녹색 페인트와 즐비한 가로수

작열하는 태양과 아스팔트 길

내일을 살아야 하는 시간의 고용인에게

까닭 모를 세상은 벌어지고

거기에는

부표 없이 떠도는 배만 있다

고전과 현대가 함께 출렁이고

스트레스가 하얀 거품을 품어내며

관자놀이를 한층 빛내고

바다의 섬은 왜 홀로 있으며

기와의 지붕은 아직도 빛을 발하지 않고

고풍을 자랑하는지 해마를 교란한다.

쏟아지는 생각이 차가워질수록

혓바닥엔 모래알이 흘러내리고

비늘처럼 서 있는 밤은

은가루를 토하여 눈이 부시다.

시간이 수건처럼 걸려 있는 공간에

오- 분간 없이

끊임없이 이어지는 변덕스러운 사념이여

출렁이는 노을이 파도를 타고

새벽이 걸어오는 잔 등위로

초조히 떠 있는 초승달은 그대로인데

오- 나의 창은

어찌하여 밝기만 하고

나의 밤은 늘 낮이기만 한가?

 

-시작 노트-

 

인간의 불가사의한 세계나 무형의 관념을 감각적으로 볼 수 있거나 느낄 수 있는 사물, 상상에 의한 감각적 조형을 불면을 통해 시를 통해 말하고 싶었다.

불면이란 즉 잠을 못 이룬다. 라는 의미적 추상 명사를 녹슨 생각이 밤의 간격을 뚫고 상상으로 펼쳐지는 녹색 페인트와 즐비한 가로수, 작열하는 태양과 아스팔트 길처럼 이미지의 비유에 의한 형상화로, 잠 못 드는 밤 괴로움과 고통의 극치를 직유보다 은유를 사용하여 완성하고자 노력했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