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연예

전체기사 보기

<추억의 그 영화>내가 사랑했던 영웅 ‘스파이더맨’

힘에는 책임이 따르는 법, 가난했지만 그래도.......,

‘영웅호색’이라는 말은 중국식 세계관이다. 직역하면 영웅은 여자를 좋아한다는 뜻이지만 그 이면에는 영웅은 관대함과 너그러움 그리고 호방함이 있다는 표현이다. 중국인다운 표현이다. 그리고 20세기에 들어서면서 혼란한 사회를 정리해 주길 바라는 마음에서인지 수많은 영웅들이 등장한다. 그중 마블세계관 속에 들어 있는 영웅 중 한명이 ‘스파이더맨’이다. ▲ 스파이더맨이 빌딩 사이를 유영하는 역동적인 모습 스파이더맨은 여러 감독에 의해 영화로 만들어졌다. 그 중 내가 가장 좋아했던 스파이더맨은 샘레이미감독의 스파이더맨이다. 토비 맥콱이어가 주연한 스파이더 맨 시리즈는 총 3편이다. 전체적으로 보면 스파이더맨은 주인공인 피터파크와 메리 제인존슨의 사랑이야기가 큰 흐름을 만들어가고 있는 청춘영화다. 그 위에 여러 가지 에피소드가 들어가 있지만 결국 가장 큰 줄거리는 둘의 가슴 아픈 사랑이야기다. 평범하지 않은 고등학생 피터파크는 돌아가신 부모님을 대신해주는 큰 아버지 일가와 살고 있다. 간신히 고등학교에 다닐 수 있는 학비 밖에 없는 피터파크는 늘 옆집에 사는 메리제인이 신경 쓰인다. 한 마디로 짝사랑이다. 학교에서도 미인으로 소문난 메리제인은 고등학교 축구부 주장과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