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ulture_Tour

전체기사 보기

함평자연생태공원 91종의 양서파충류 679마리 관람하고 체험할 수 있다.

한국양서파충류협회 함평자연생태공원과 업무협약

한국양서파충류협회(회장 이태원)는 전남 함평군(군수 이상익) 함평자연생태공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협회와 지방자치단체 간 업무협약은 경기 부천시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 외부 전경과 내부 시설 2014년 문을 연 함평자연생태공원은 국내 최대 규모의 양서파충류 전문 생태공원으로 한국관, 사막관, 열대관, 체험관, 아나콘다관, 교육관 등을 갖추고 있다. 91종의 양서파충류 679마리를 관람하고 체험도 할 수 있다. 최근 생태계 교란과 환경 파괴로 접하기 힘든 한국 토종 양서파충류를 소개하는 현장 체험 학습을 운영하는 등 양서파충류 관련 전시, 교육으로 대중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양측이 협력해 양서파충류 사육 문화를 발전시키기 위해 체결됐다. 협회는 자체 운영하는 양서파충류관리사 자격증 등 다양한 교육 인프라를 함평자연생태공원에 지원할 계획이다. 또 양측은 협회 회원사들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교육 지원, 취업 지원 등 다방면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업계 권익을 보호하고 건전한 사육 문화를 선도하기 위해 2017년 설립된 한국양서파충류협회는 회원사 100여곳과 여러 파충류 마니아, 유튜버 외에 일반 회원들이 참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