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화

전체기사 보기

광명시민회관에서 <김용걸의 유럽 발레 여행-모던 발레 갈라> 개최

한국 발레리노의 전설 김용걸의 안무 작품을 한 자리에

▲ 공연포스터 광명문화재단(대표이사 어연선)이 2022년 광명문화재단 세대공감 시리즈로 "김용걸의 유럽 발레 여행-모던 발레 갈라"를 8월 6일(토) 17시에 광명시민회관 대공연장에서 개최한다. "김용걸의 유럽 발레 여행-모던 발레 갈라"는 한국 발레리노의 전설인 김용걸의 안무 작품을 만날 수 있는 김용걸댄스씨어터의 모던 발레 갈라 공연이다. 다양한 명곡 음악과 창작 발레, 그리고 김용걸의 해설이 어우러진 김용걸댄스씨어터만의 특별한 발레 공연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에서는 생상스의 동물의 사육제 중 ‘백조’의 음악에 흑조의 이미지와 감성을 안무한 'Prejudice', 리스트의 피아노 소나타에 'Romeo&Juliet' 작품을 담아 ‘신부’의 시각에서 재해석한 작품, 비발디의 'La Stravaganza'를 다이나믹한 에너지로 표현한 작품 등 여러 테마의 창작 발레를 만나볼 수 있다. 해당 공연을 이끄는 김용걸은 1995년 국립발레단 수석 무용수를 거쳐 2000년 동양인 최초로 파리 국립오페라발레단의 솔리스트로 활약한 1세대 스타 발레리노이며,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의 실기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김용걸을 중심으로 창단된 김용걸댄스씨어터는 제한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