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화

전체기사 보기

지역문화진흥원, 11월 ‘문화가 있는 날’ 맞아 다양한 문화 혜택 제공

짙어진 가을, 쌀쌀한 날씨에 온라인과 실내에서 즐기는 문화 프로그램

▲ 11월 문화가있는날 전국지도(제공: 지역문화진흥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와 지역문화진흥원(원장 차재근)은 국민들이 일상에서 더욱 쉽게 문화를 접할 수 있도록 11월 ‘문화가 있는 날’ 주간(11.28~12.4)에 다양한 문화 혜택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문화가 있는 날’은 국민이 문화를 일상에서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2014년부터 시행된 정책이다. 매달 마지막 수요일이 포함된 주간에 영화관·공연장·박물관·미술관 등 문화시설과 스포츠시설에서 할인 또는 무료관람 혜택을 제공한다. ◇ 짙어진 가을, 쌀쌀한 날씨에 온라인과 실내에서 즐기는 문화 프로그램 11월의 ‘문화가 있는 날’은 차가워진 바람이 가을의 끝자락임을 느끼게 하는 시기, 몸도 마음도 따뜻하게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문화가 있는 날 유튜브 채널을 통해 서비스되는 ‘문날TV’ 시청은 언제 어디서나 따뜻하고 편안하게 문화를 즐길 수 있는 슬기로운 방법이다. 전국에서 개최되는 다양한 문화가 있는 날 소식과 유익한 문화 관련 동영상 콘텐츠를 누구나 편하게 향유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매월 문화가 있는 날 주간 수요일 저녁에는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생중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