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집중취재

전체기사 보기

봉담 하가등리가 남긴 성처 투성이 의혹들

소각장 부대시설의 지배적 운영권은 누구에게 있나........, 

하가등리 기준으로 보면 앞으로 만들어질 500톤 규모의 소각장 부대시설은 화성시 공유재산관리법에 의해 모두 화성시의 것이며 시가 모두 직`간접 운영? 화성시 봉담 하가등리에서 발생했던 에코센터 점거사건은 화성시에서도 큰 관심을 끈 사건이었으며 소각장건설을 둘러싼 여러 가지 잡음의 실체를 적나라하게 보여준 사건이었다. 또 후에 만들어질 500톤 규모의 신설 소각장 계획과 관련해 개선해야 될 여러 시사점을 남기고 있으며 앞으로 소각장 신설과 관련해 주민들과의 마찰 문제에 대해서도 방향성을 일부 알려주고 있다. ▲ 서봉산에서 바라 본 화성시 봉담읍 하가등리 일원의 모습, 사진 우측으로 소각장의 꿀뚝이 보인다. 봉담 하가등리 문제의 시작 모호한 지원 가이드라인과 규정 미비가 의혹의 단초가 됐다. 봉담 하가등리에서 '마을환경환경발전위원회'가 만들어진 배경은 소각장 시설과 관련해 화성시 자원순환과의 주민지원이 공평하지 못했다는 의혹에서 출발했다. 마을 주민마다 지원받는 자격(규정 또는 가이드가 모호)이 다르고 실제 내용에서도 차이가 많았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면서 몇몇 사람들이 소각장과 관련한 주민지원협의체의 실무에 대해 여러 가지 의혹을 제기하며 화성시와 싸우기 시작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