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집중취재

전체기사 보기

<기획, 경기미④>경기도 넘나드는 쌀들의 정체①

포풀리즘의 정치가 농사를 망쳤다.

보다 안전한 학교급식을 위해 친환경 쌀을 학교급식으로 제공하겠다는 정치인들의 말은 일부 실현이 됐으며 앞으로도 확장될 추세다. 수원, 오산, 화성뿐만 아니라 경기도 31개 시`군, 약 2,300여개 학교에서는 전부 또는 일부 급식을 친환경으로 하고 있다. 화성시의 경우 지난 2019년 전체학교에 친환경 쌀을 학교급식으로 채웠다. 화성시는 2019년 관내 1,287개 학교에 친환경 쌀 1.166톤을 제공했다고 밝히며 부족한 친환경 쌀 121톤은 외부에서 공급받았다. 그리고 학생들에게 친환경 쌀을 먹이기 위해 약 9억원 상당의 보조금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교육청에서 제공하는 급식비는 정부미 기준이기 때문에 비싼 친환경 쌀 공급을 위해 시에서 차액을 보조하는 방식이다. 수원시도 지난해 양평과 가평 그리고 철원에서 친환경 쌀을 구매해 학교급식으로 공급했으며 나머지는 수원농협에서 유통한 “효원의쌀”을 학교급식으로 제공했다고 밝혔지만 차액보조금의 내역은 밝히지 않았다. 이런 현상은 경기도 전체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현상이다. 그런데 문제는 수도권 일대의 학교에서 모두가 친환경 쌀을 학교급식으로 소비하면서 경기도에서 생산하고 있는 친환경 쌀이 부족해 경기도 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