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치

전체기사 보기

청년 구직자 두 번 울린 오산시체육회

오산 최악의 보은인사 의혹

청년실업률이 사상최악이라던 지난 2018년 11월, 경기남부의 작은 소도시 오산에서는 청년실업률 최악이라는 말을 조롱하는, 취업준비생을 두 번 울린 사건들이 잇따라 발생했다. 그중 가장 대표적인 사례가 오산시체육회(이하 체육회)에서 발생했다. 체육회는 지난 2018년 11월1일 오산시체육회 ‘6급 대외협력과장’을 공개 채용했다. 공개모집에는 서너 사람이 응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문제는 이미 채용될 사람이 정해진 공개채용이었으며 다른 사람들은 사실상 들러리로 전락한 공개채용이었다는 것이 문제가 됐다. 당시 공개채용에 합격한 P모씨는 지난 2014년 6`4 지방선거와 관련 이른바 백발회사건의 한사람으로 지방선거에 적극개입 한 혐의로 재판에서 징역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최종선고 받은 사람이었다. 당시 P씨는 오산시체육회 엘리트체육과장으로 근무하면서 곽상욱 오산시장이 재선할 수 있게 사조직을 조성하고 사실상 관권선거를 했다는 혐의로 체포됐다. 그러나 P 씨는 보란 듯이 시 체육회에 복귀해 오산시 최고의 보은인사 중에 하나이었다는 비아냥거림을 받았다. 또한 시체육회 이사회는 P 씨가 경찰에 의해 체포되고 법원에서 판결을 받는 동안 시체육회 이사회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