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치

전체기사 보기

오산 주민들 잇단 시위 예고

오산 세교 정신병원 입주 반대 비대위, 초평동 폐기물처분시설 반대 비대위, 오산환경연대 등 연대 시위 가능성 높아

오산 민주당 정부의 행정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5월 오산세교정신병원 입주 반대를 했던 주민시위에 이어 6월 오산버드파크반대 시위 그리고 다시 7월 들어 초평동 폐기물처분시설 반대를 위한 주민들의 시위가 예고되면서 오산시가 격랑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오산 초평동 폐기물처분시설 반대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이하 초평동 비대위) 관계자는 “오는 24일 곽상욱 오산시장이 귀국하는 날에 맞추어 집회를 준비하고 있다. 초평동은 오산 외곽에 위치해 많은 환경오염시설들이 산재해 있다. 그런데 그곳에 초대형 폐기물처분시설이 들어온다는 것은 초평동 일대 주민들을 다 죽이겠다는 것이다”며 집회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또한 환경단체도 이들과 함께 하려고 준비를 하고 있다. 오산 환경연합의 한 관계자는 “초평동 일대는 오수와 우수 분리관도 없는 지역이다. 그 지역에 폐기물처분시설이 들어온다는 것 자체가 매우 불순한 생각이다. 또 그쪽에 폐기물 처분시설이 들어오면 바람의 영향으로 신동아 아파트 쪽으로 악취가 퍼져나갈 수 있기 때문에 폐기물처분시설이 들어오는 것을 결코 묵인할 생각이 없다. 주민들과 함께 반드시 폐기물 처리시설이 들어오지 못하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