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사설/칼럼

전체기사 보기

<기고>곽상욱의 채홍사는 누구인가?

오산 민주당은 곽상욱 시장의 또 다른 채홍사

조선 초기 연산군은 파격에 파격을 더해 ‘흥청’이라는 기관을 만들었다. 흥청(興淸)은 연산군 11년(1505)에 왕명으로 모집한 기녀(妓女)이다. 흥청은 연산군을 위한 향연을 베풀기 위해 기녀를 체계적으로 관리했다. 또 기녀들을 모집하기 위해 조선 팔도에 채홍사(採紅使)를 뽑아 여자들을 별도로 모집했다. 특히 연산 말년에는 채홍사가 기녀뿐만 아니라 여염집 여자까지 강제로 사들여 사회적 지탄을 받았다. 최근에 들어와서는 오산 곽상욱 시장의 불륜이 이권을 노린 채홍사들이 곽상욱 시장을 노렸다는 소문들이 꼬리를 물고 있다. 곽 시장의 불륜상대가 변호사 입회아래 작성한 녹취록에 보면 오산시 개발과 관련한 내용들이 자주 등장한다. 피해여성이 밝힌 내용을 보면 “곽 시장과 피해여성의 관계가 노출돼서 곽 시장이 어렵게 되면 개발을 목전에 앞둔 사업에 차질이 생긴다”는 대목이 있다. 정황상 피해여성을 협박한 이들이 곽 시장의 채홍사 역할을 했다고 볼 수 있다. 오산 시민들을 위한 오산시 개발이 특정인에게 이익이 될 수도 있다는 녹취록의 증언 앞에 부글부글 끓지 않는 시민은 없다. 그럼에도 곽상욱 오산시장은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아무런 해명도 없이 시정업무에 복귀해 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