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늘의詩

전체기사 보기

투망질 / 이복남

이복남(1944~)

강원도 평창 출생 계간 수원문학 ‘시’ 부문 등단 수원문인협회 회원 (사)한국 문인협회 회원 수원 다산 인문학 독서연구회 회원 경수문학포럼 회원 수원문학인상 수상 시집: 천년의 숲 동인지: 꽃뫼에 시가 물들다 외 외딴 산골 마을 맑은 물 흐르는 작은 하천에 잔잔한 물결 속 수초가 우거진 곳 넓게 퍼지게 던진 투망에 피라미 두어 마리 또 다시 힘껏 잡아든 투망을 던진다 이번엔 의기양양 엄지손가락 치켜드는 기쁨 산천어 피라미 불거지 수 마리 환호성 절로 나온다 두어 시간 동심으로 돌아갔던 시간에 고향을 떠나있던 세월이 반짝이는 물비늘처럼 되살아온다. 시 읽기/ 윤 형 돈 이 시의 구조는 극히 평이한 서사 형태를 취하고 있다. 시적인 자아를 가진 영혼의 말도 음풍농월의 짙은 여흥도 희미하지만, 그러나 이 시의 원천은 조용히 회상된 추억의 소환이다. 이야기의 흐름도 극히 간명하다. 시의 배경은 시인의 고향인 평창의 어느 외딴 산골 마을 작은 하천이다. 흐르는 물처럼 어린 시절의 기억은 저절로 잊혀 지게 마련이고 다시는 떠오르지 않는 인화된 필름으로 남는 법이지만, 시인은 잠시 마음의 고향으로 내려가 ‘수초가 우거진 곳‘에 그물을 던지고 ’힘껏 잡아 든 투망‘에 잡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