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늘의詩

전체기사 보기

불꽃혼 나혜석 44

이순옥

이순옥(1960~ ) 경남 사천 출생 1981년 ‘경남수필’ 신인상 등단 수원문인협회 회장 역임, 한국예술문화봉사단장 회장 수원예술인상, 대한민국 예술인상, 수원문학대상 시집: ‘불의 영가, 나를 찾아서, 空, 불꽃혼 나혜석 연작시’ 출간 기댈 가슴 없어 허공을 바라본다 아픈 세상의 슬픈 그림자 시대를 초월한 이 무한한 암흑의 터널을 깊이깊이 지나가고 있다. 시 읽기/ 윤 형 돈 나혜석은 누구인가? 정수자 시조시인의 표현대로라면 ‘세상의 돌멩이쯤 콧등으로 받아치며’ 온몸과 불꽃 혼으로 저항했던 불굴의 여전사요, 가부장국 철옹성의 편견과 질시에 맞서 싸운 그야말로 ‘외로운 검객’, 한마디로 ‘너무 이른 선각의 사람’이었다. 하면, 이 글의 필자인 이순옥은 누구인가? 원래는 ‘불꽃혼 나혜석’이란 소설을 집필하는 데 몰두하다가 어느 날 갑자기 뇌출혈로 쓰러진 이후의 상황이다. 혼수상태에서 깨어난 후유증으로 오른쪽 마비가 온 절체절명의 순간에 쓰여 진 처절한 병상 기록의 간증인 것이다. 왼손가락으로 겨우겨우 천형의 일지를 쓰다 말다 재활치료를 거듭하며 결국 ‘이전의 나는 죽고 새로운 나로 태어난’ 기독교적인 거듭남의 신앙고백을 실토하기에 이른다. 따라서 그녀의 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