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제

전체기사 보기

수원시, 중소기업 대출규모 확대하고 금리는 감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 겪는 중소기업 지원 확대

(경인뷰) 수원시와 IBK기업은행이 오는 8일부터 ‘동반성장 협력대출사업’ 대출 지원 규모를 100억원에서 130억원으로 확대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지원한다. 2015년 수원시와 IBK기업은행 협약 체결로 시작된 ‘동반성장 협력대출사업’은 수원시가 기업은행에 예치한 예탁금을 기반으로 기업은행이 대출 재원을 조성해 어려움을 겪는 관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대출해주고 금리를 감면해주는 것이다. 수원시는 예탁금을 30억원에서 40억원으로 10억원 증액했고 IBK기업은행은 100억원이었던 대출 재원을 130억원으로 늘렸다. 본사·사업장이 수원시에 있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이 대출을 신청할 수 있고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본 기업에 우선 지원한다. 대출한도는 중소기업 최대 2억원, 소상공인 최대 5000만원이다. 대출 기간은 1년이다. 금리는 0.47%가 자동 감면되고 신용등급 등이 반영된 은행 내규에 따라 최대 1.4%를 감면해준다. 중소기업이 대출을 받을 때 이자 차액을 보전해주는 ‘중소기업육성자금 융자지원사업’ 신청 대상도 확대한다. 현재 제조업, 지식서비스산업 업체가 융자지원을 신청할 수 있지만 14일부터 제조업을 비롯해 지식기반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