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사회

전체기사 보기

단국대·용인송담대 대학생 대상 인구교육

용인시, 어린이, 청소년, 대학생 등으로 맞춤형 인구교육 확대

 (경인뷰) 용인시는 20일 시청 컨벤션홀에서 용인송담대 대학생 60명을 대상으로 ‘인구로 보는 용인시’라는 주제의 인구교육을 했다. 인구위기에 대한 대학생들의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 16일 단국대생 대상 교육에 이은 시 차원의 두 번째 대학생 인구교육이다. 이날 유기석 용인시 정책기획관은 학생들에게 용인의 인구특성과 인구위기, 인구로 보는 용인시의 미래와 대응방향 등을 소개하며 인구문제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을 당부했다. 지난 4월말 총인구 106만을 넘어서며 인구규모로 도내 2위의 도시로 부상한 용인시는 급변하는 인구구조에 대비해 각 계층을 대상으로 다양한 생애주기별 맞춤형 인구교육을 하고 있다. 지난해 유치원생과 초등학생 대상 인구교육 교구를 보급하는 등 각 계층별 찾아가는 인구교육을 시작한데 이어 올해는 대학생으로 대상을 확대한 것이다. 또 오는 23일 구성중학교를 시작으로 중학생 대상 인구교육도 시작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인구위기에 대한 시민의 관심을 확산시키고 효과를 높이기 위해 지난해부터 공직자와 학생들을 중심으로 인구교육을 시작했다”며 “인구위기는 기성세대보다 미래세대에 더 큰 부담을 줄 수 있는 만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