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명 경기도지사 역대 경기지사 최초로 최종 대권도전 시나리오 작성 중

URL복사

역대 경기도지사 출신 대권후보들 성적불량 그러나 이재명은?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선출하는 제1차 경선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과반을 넘는 51.09%의 득표율을 얻어 대세론을 굳혀가고 있다. 지난 1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개한 1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51.09%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제공 경기도청)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대전‧충남(54%), 세종‧충북(54.72%), 대구‧경북(51.12%), 강원(55.36%) 경선에 이어 1차 슈퍼위크까지 5연승을 달리면서, 누적 득표율 51.41%로 1위를 사수하는 저력을 보여줌으로서 경기도지사로서는 처음으로 대권후보 대세론을 더욱 탄탄하게 만들었다.

 

대선후보자의 무덤으로 불리는 경기도지사는 지난 24년간 후보자만 냈을 뿐 아무도 최종 대선후보의 자리에는 오르지 못했었다. 그래서 경기도지사는 영원한 대권후보 혹은 대선후보자의 무덤이라고 불릴 정도로 대권과는 가까운 듯 하면서도 실질적으로는 거리가 멀었었다.

 

지금까지 경기도지사를 지내면서 대권후보로 등록한 후보자들은 이인제, 임창렬, 손학규, 김문수, 남경필, 이재명 현 경기도지사에 이르기까지 대권과 무관했던 경기도지사는 없었다. 그러나 모두 경선에서 실패했거나 최종 경선에조차 진출하지 못했던 과거가 있다. 이런 과거를 이재명 현 경기도지사가 기록을 깨고 최종 대선 후보에 진출할지는 아직 미지수 이다.

 

그러나 만년 대권후보에만 그쳤던 경기도지사가 최종 대권후보로 진출하게 된다는 가정은 경기도가 또 하나의 역사를 만들 수도 있다는 기대감을 만들어내고 있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