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종전선언’ 제안을 환영한다”

URL복사

경기도의회 남북교류추진특별위원회

 

(경인뷰) 경기도의회 남북교류추진특별위원회는 지난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제76회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서 한국정부는 비핵화와 공동번영의 한반도를 건설하기 위해‘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꾸준히 추진해 왔다면서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 등 한국전쟁의 당사국들이 모여 한반도 종전선언을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한 것에 대해 환영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서로 인정하고 존중하면서 남북한과 주변국들이 함께 협력할 때 한반도에 평화를 확고하게 정착시키고 동북아시아 전체 번영에 기여할 수 있다면서 이것은 훗날 협력으로 평화를 이룬‘한반도 모델’이라 불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동북아시아 방역·보건 협력체’같은 지역 플랫폼에서 남북한이 함께 할 때 감염병과 자연재해에 더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면서 한반도 운명공동체로서‘지구공동체’의 일원으로 남과 북이 함께 힘을 모아가길 바란다며 남북 간, 북미 간 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촉구했다.

이와 관련 염종현 위원장은“한반도 외교정세의 경색국면과 남북교류협력이 답보상태에 있는 상황에서 금번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종전선언 제안은 그 주체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으로 상당한 의미가 있다”며“남북대화 재개와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국제사회의 참여와 지지를 호소한 것에 대해 환영한다”고 하면서“UN에 가입된 북한도 국제사회의 목소리에 귀기울이고 남북대화 재개를 위한 태도 변화가 있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경기도의회 차원에서도 남북 간 평화협력 정책구상과 남북교류협력을 위한 실질적인 대안 마련을 위한 지속적인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6월 8일에 구성된 경기도의회 남북교류추진특별위원회는 남북정전협정 체결 68주년을 맞아 7월 21일부터 5일간 주한 미국대사관 앞 광화문 광장에서 남북교류 특위 소속 16명 위원이 1인 릴레이 시위를 통해 종전선언 촉구에 참여한 바 있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