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기아차 1분기 영업실적 전년대비 25.2% 하락

URL복사

기아자동차, 2020년 1분기 경영실적 발표

기아자동차가 24일 서울 양재동 기아자동차 본사에서 컨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를 열고 2020년 1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기아차는 2020년 1분기 경영실적이 △매출액 14조5669억원(전년 대비 17.1% 상승) △영업이익 4445억원(25.2% 하락) △경상이익 2819억원(70.2% 하락) △당기순이익 2660억원(59.0% 하락) 등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IFRS 연결기준).

 

 

기아차는 1분기는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기 전이라 중국을 제외한 지역에서는 우호적 원-달러 환율, 국내와 미국을 중심으로 한 신차 효과, 제품 믹스 개선 등의 요인이 실적에 반영됐다고 밝혔다.

 

이어 3월 말부터 주요 지역 공장 가동과 판매 중단이 시작되면서 2분기에는 심각한 경영 악화가 우려되는 만큼 상황변화에 촉각을 기울이고 신차를 앞세워 판매 감소 최소화에 주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아차의 2020년 1분기(1월부터 3월까지)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도매 판매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1.1% 증가한 11만6739대 △해외에서 전년 대비 2.6% 감소한 53만1946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대비 1.9% 감소한 64만8685대를 기록했다.

 

해외 주요 권역별로는 △북미권역에서 전년 대비 8.9% 증가한 19만3052대 △유럽권역에서 10.1% 감소한 11만7369대 △중국에서 60.7% 감소한 3만2217대 △러시아, 아프리카/중동, 중남미 등 기타 시장에서 2.4% 감소한 19만4272대를 판매했고 △인도는 3만9677대를 기록했다.

 

국내 판매는 2월 부품 수급 문제로 일부 생산 차질이 발생했으나 이후에는 부품 수급 정상화에 나서며 셀토스, 신형 K5 등의 신차 효과를 이어 갔고 미국에서는 ‘북미 올해의 차’와 ‘세계 올해의 차’를 모두 석권한 대형 SUV 텔루라이드를 앞세워 판매가 증가했다.

 

인도에서도 셀토스와 올해 2월 출시한 카니발을 앞세워 판매 호조를 이어 나갔다.

 

그러나 코로나19 영향을 가장 먼저 받은 중국과 3월부터 급속하게 영향을 받은 유럽에서는 산업수요 급감으로 인해 큰 폭의 판매 감소를 기록했다.

 

매출액은 우호적 환율 영향과 국내 신차 판매 호조, 미국에서 텔루라이드, 셀토스 등 RV 중심의 신차 판매 확대에 따른 믹스 개선 등으로 전년 대비 17.1% 증가한 14조5669억원을 기록했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