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MVP에 광주 스코어본 하이에나들 김경묵 선수

URL복사

광주 스코어본 하이에나들 우승 / MVP는 다승·방어율 1위의 김경묵 선수

 

 

) 2021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대회 MVP로 다승·방어율 1위의 광주스코어본 하이에나들 소속 김경묵 선수가 선정됐다.

경기도는 10일 광주 팀업캠퍼스에서 ‘2021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폐회식 및 시상식’을 개최했다.

올해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는 지난 4월 7일 고양 위너스와 파주 챌린저스 간 개막전 경기를 시작으로 지난 10월 26일 광주 스코어본 하이에나들과 연천 미라클 간 챔피언결정전 4차전까지 6개월의 대장정을 이어왔다.

신규 창단된 광주 스코어본하이에나들, 시흥 울브스, 성남 맥파이스 등 총 6개 팀이 우승컵을 두고 경쟁한 가운데 정규 리그 1위를 기록한 광주 스코어본 하이에나들이 챔피언결정전에서 연천 미라클을 3승 1패로 꺾고 우승컵을 차지했다.

최종 순위는 1위 광주 스코어본 하이에나들, 2위 연천 미라클, 3위 파주 챌린저스, 4위 성남 맥파이스, 5위 고양위너스, 6위 시흥 울브스다.

이날 시상식에서 개인 MVP의 영예는 다승과 방어율 1위를 한 광주스코어본 하이에나들의 김경묵 선수에게 돌아갔으며 다승 공동 1위였던 파주챌리저스 이창호 선수는 특별상을 받았다.

팀 순위 1위를 차지한 광주 스코어본에 2,000만원의 상금과 트로피, 2위를 차지한 연천 미라클에 1,000만원의 상금과 트로피, 3위를 차지한 파주 챌린저스에는 600만원의 상금과 상패가 각각 수여됐다.

김진기 경기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선수들이 한 번의 실패에 좌절하지 않고 계속해서 야구의 꿈을 이어가며 더 큰 프로의 무대에 나아갈 수 있도록 더 많은 관심을 가지고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독립야구단은 프로야구리그와 별개로 자체적으로 운영되는 야구단으로 주로 프로리그에 진출하지 못하거나 방출된 프로선수들이 모여서 팀을 구성해 경기를 운영하고 있다.

선수들의 최종 목표는 프로 진출이다.

경기도는 2019년 4월 전국 최초로 독립야구단 경기도 리그를 출범시킨 이후 3년째 지원을 이어가고 있으며 그 성과로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출범 후 현재까지 13명이 프로에 진출했다.

올해 SSG랜더스 신재영, 한화이글스 윤산흠 선수가 1군 경기에서 활약했으며 광주스코어본의 권광민 선수가 2022 KBO 신인드래프트에서 한화에 지명됐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