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의 시민안전보험 공약 중단됐다

URL복사

화성시 시민자전거 보험조차 시행 중단

민주당 시장들이 집권하면서 너도나도 시작한 자전거 보험과 시민안전보험은 경기도 기초단체장들의 주된 공약 중 하나다. 이에 편승해 서철모 화성 시장도 “화성시민의 안전을 위해 시민안전보험을 가입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었다. 그러나 이 공약은 시행 2년만인 지난 5월7일 중단됐다. 화성시는 보험이 만료되었으나 이 보험을 연장하지 않았다.

 

▲ 화성시의 자전거 보험 관련 포스터

 

화성시가 보험계약을 연장하지 않은 이유는 보험료가 너무 비싸다는 것에 있다. 시민안전보험이 중단된 이유에 대해 화성시 관계자는 “우리 화성시가 준비한 보험의 보장한도액이 7억이다. 그런데 너무 많은 사람들이 이 보험을 사용해 일찍 보험금이 소진되는 문제 때문에 응찰을 해오는 보험사가 없다. 그래서 가입을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 관계자는 자전거보험이 중단된 이유에 대해 “도로과에서 시행하고 있는 자전거보험과 ‘안전정책과’에서 시행하고 있는 시민안전보험을 통합하라는 지시가 있었다. 그래서 지난해 연말 종료되는 자전거보험을 올해 5월 까지 연장해 사용하고, 이후 시민안전보험과 통합해 보험을 가입하려 했으나 실제로는 보험에 가입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자전거보험과 시민안전보험을 통합한 이유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화성시의 보험가입 중단에 따라 현재 화성시민은 ‘코로나-19’같은 감염병으로 시민이 사망을 해도 보험금을 받을 수 없는 반면 파주시 같은 일부 시`군은 코로나-19 감염병에 의해 사망을 하게 될 경우 작지만 500만원 정도의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수원시의 경우 올해 초 일찍 감치 보험사와 계약을 마쳐 시민안전보험이 유지되고 있으며 별도의 자전거보험도 시행 중에 있다. 또 자전거타기를 적극 권유하고 있는 오산시는 지난 2020년부터 시민 안전자전거 보험에 가입해 시민들의 건강을 우선 챙기고 있다.

 

이와 관련, 화성시 관계자는 “우리시의 경우 타 시`군과 보험 설계내용이 다르고, 일반상해까지 챙겨주는 형태이다. 이런 형태로 보험을 가입하려면 최소 80~90억 사이의 보험금이 필요하지만 올해 책정된 보험료 예산은 9억5천 만원이 전부다. 현재 입찰공고를 내도 응찰하겠다는 보험사가 없다. 지금으로써는 시민안전보험이나 자전거보험이 언제 다시 시작된다고 말하기 어렵다. 다만 최선을 다할 뿐이다”고 밝혀 당분간 화성시에서 자전거보험과 시민안전보험은 기대할 수 없게 됐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