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 전역이 교육의 현장이 되다’

URL복사

오산시민참여학교 하반기 운영 시작

 

 

 

(경인뷰) 오산시는 오산교육재단이 변화하는 교육환경 속에서 역사, 예술, 문화 등 다양한 오산의 현장을 교실에서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는 오산시민참여학교 프로그램을 준비해 관내 25개 초등학교에 현장감있는 체험학습을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2011년부터 오산 전역을 교육의 현장으로 만들어 초등학생들에게 교과연계 체험활동을 제공하는 오산시민참여학교는 2021년 9월부터 12월까지 27개의 탐방학교를 통해 총 739회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19,234명의 학생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지난해에 이어 현장의 생생함을 교실에서 전달하는 교실형 프로그램과 원격 수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오산의 다양한 자원을 교과와 연계해 영상과 학습 자료를 제공하는 온라인형 프로그램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교실형 프로그램의 경우 2020년 9개 프로그램으로 시작해 2021년 하반기 현재 생태, 예술, 역사 등 다양한 주제의 27개 프로그램으로 확대했다.

올해 신설된 프로그램으로는 음악놀이 탐방학교, 자연교실 탐방학교, 전래동화 탐방학교, 생태학습 탐방학교, 식습관 탐방학교, 에코센터 탐방학교, 꿈두레도서관 탐방학교, 전통시장 탐방학교, 환경분리배출 탐방학교, 궐리사 탐방학교, 생태 탐방학교, 자연생태 탐방학교, 나너우리 탐방학교, 독산성 탐방학교, 훈민정음 탐방학교, 메이킹교실 탐방학교, 생태미술 탐방학교, 세계음악 탐방학교가 있다.

일부 교실형 프로그램은 학교 운영 사정에 따라 비대면 실시간 쌍방향프로그램으로 전환이 가능하다.

오산교육재단 조기봉 상임이사는 “미래교육 흐름에 맞춰 체험학습 프로그램을 개발해 학생들의 교과학습 이해를 도움으로써 학습에 흥미를 느낄 수 있도록 생동감 있는 교육을 선보일 것임”을 밝혔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