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1 제네시스 챔피언십’ 성황리 종료

URL복사

한국 남자 프로골프 선수 총출동해 나흘간 열전… 이재경, 14언더파 274타로 우승
우승자는 상금 3억원, GV60,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출전권 등 획득

▲  2021 제네시스 챔피언십 시상식 기념 촬영 모습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는 10월 7일부터 10일까지 인천 송도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개최한 ‘2021 제네시스 챔피언십’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시즌 2승으로 다승 공동 1위에 오른 서요섭과 박상현을 비롯해 제네시스 포인트 상위 선수들과 대회 역대 우승자 김태훈, 이태희, 김승혁 등 최정상급 선수들이 참가해 기량을 겨뤘다.

올해 대회는 이재경(22) 선수가 우승했다. 2번 홀부터 5번 홀까지 4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승기를 잡았다. 18번 홀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은 그는 파이널 라운드에서만 보기 없이 총 6개의 버디를 잡으며 6언더파 66타로 통산 2승을 거뒀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를 기록한 이재경은 2위 신상훈(23)을 2타 차이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제네시스는 이재경 선수에게 우승 상금 3억원 및 제네시스 첫 전용 전기차 GV60 △유러피언 투어(European Tour) 2022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Scottish Open) △미국프로골프(PGA)투어 2022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Genesis Invitational)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더 CJ컵 @ 써밋(The CJ Cup @ Summit) 등 3개 대회의 출전권을 제공했다.

제네시스는 선수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구축하고 안전한 대회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 △공식 호텔 내 선수 전용 동선과 공간 제공 △경기전 출전 선수 전원 코로나19 검사 의무화 △전 공간 발열 체크를 위한 방역 게이트 운영 △매일 클럽하우스 내부 소독 △선수·관계자·미디어 동선 분리 등 철저한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준수했다.

올해 대회는 선수는 물론 캐디 지원 서비스도 더한 ‘Golf Connects 2.0’을 선보이며 한국 남자 프로 골프 발전을 위한 조력자로서의 입지를 강화했다.

캐디가 착용하는 조끼인 캐디빕(Caddie bib)에 선수 이름과 캐디 이름을 함께 표기해 캐디를 예우하는 ‘캐디빕 네이밍 서비스’와 캐디들이 최고의 컨디션으로 선수들을 도울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캐디 전용 라운지,’ 캐디의 수고를 덜어주는 ‘로봇 캐디’ 등을 운영해 한국 남자 골프 문화 발전에 이바지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이번 대회는 PGA 투어 크리스찬 하디(Christian Hardy) 수석 부사장과 유러피언 투어 키스 펠리(Keith Pelley) CEO가 대회장을 찾아 직접 ‘2022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및 ‘2022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 출전권을 우승자에게 전달했다.

더불어 양대 투어 대표자는 제네시스 장재훈 사장과 함께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 신규 로고 공개 및 핀 플래그 서명식을 진행해 제네시스 스코티스 오픈의 성공적인 개최와 원활한 협력을 재확인했다.

제네시스 장재훈 사장은 “국내 골프 문화를 선도해 나가고 있는 제네시스 챔피언십이 이제 양대 투어와의 협력을 통해 국내 선수의 글로벌 진출 기회를 제공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국내 남자 골프 선수들의 조력자로서 아낌없는 지원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크리스찬 하디 PGA투어 수석 부사장은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CJ컵, 2019 프레지덴츠 컵 그리고 이번 유러피언 투어와 공동 개최하는 스코티시 오픈까지 제네시스는 꾸준한 스폰서십으로 골프 후원의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여왔다”며 “이번 파트너십으로 유능한 한국 선수들이 더 많은 기회를 받게 될 것이며, 한국의 골프 문화가 세계적으로 한 단계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키스 펠리 유러피언 투어 CEO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올해 초 유럽 진출과 더불어 이번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이 유럽 시장의 고객들에게 브랜드를 알릴 수 있는 좋은 플랫폼이 될 것”이라며 “특히, PGA와의 공동 개최로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될 것이며 이러한 경기에 한국 선수들이 참여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제네시스는 한국 남자 골프 투어 사상 최초로 투어 포인트 상금 제도인 ‘제네시스 포인트’를 도입했으며, 2016년부터 KPGA 코리아투어를 후원해 한국 골프 산업 발전을 위한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