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조국 혼란, 혼란, 또 혼란

법무부 장관의 임명이 나라를 둘로 쪼갤 일인가
자기편이 무조건 이겨야 된다는 편 가르기 제발 중단 되어야

한국 정치사에 있어 편 가르기는 선거공학이라는 미명아래 공공연하게 사용되어 왔던 최악의 정치소재였다. 호남과 영남을 갈라 이익을 따지는 정치가 한국을 멍들게 했었다. 이념보다 지역과 연고를 우선하는 정치는 지금도 그 생명줄을 놓지 않고 있다. 작은 도시로 갈수록 지역향우회는 정치적 영향력이 큰 것이 지금 우리의 현실이다.

 

 

여기에 더해 지금은 이념적 편 가르기가 옳고 그름을 뛰어 넘어 무조건 반대와 무조건 찬성이라는 기현상을 만들어 내고 있다. 토론에서는 무조건 내가 이겨야만 직성이 풀리고, 이념이 다른 쪽은 무조건 공격당하는 일이 매일 아침, 저녁으로 발생하고 있다. 그 끝을 보여주는 것이 지금의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국민들의 태도다.

 

최근에 발생하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문제에 있어 이성과 배려는 온데 간데도 없다. 그리고 온통 상대방 진영을 비아냥거리기 위한 말들이 국민들 마음을 헤집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말을 만들어내는 이들은 그들의 아픔을 보며 즐거워하고 있다. 오죽하면 “대한민국에서는 마약사범과 연쇄살인범보다 더한 중죄가 표창장 위조”라는 자조적 비아냥거림까지 등장했을까 싶다.

 

더욱 한심한 일은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키겠다는 서초동 검찰청사 앞에 시민 100만이 모여서 지지시위를 하고, 그 반대로 100만명 이상의 사람들이 광화문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은 사퇴를 하라’며 시위를 하면서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주장하는 얼토당토 안 되는 주장 앞에 망연자실 할 수밖에 없는 것이 작금의 현실이다.

 

정치권력이 세습되는 정치 후진국 일본에서는 정치에 무관심한 국민들이 많아 시위의 동력이 없다. 그러나 우리는 옭고, 그름에 대한 시위 동력이 충분한 나라이고 이것으로 절대 권력자도 끌어 내렸던 위대한 역사를 가진 나라이다. 그러나 그것은 결코 좋은 경험이 아니다. 그 경험은 때로 독일 수도 있다. 광화문에 모인 100만 이상의 보수 인파가 그것이다.

 

대한민국 제19대 대통령은 이런 모든 문제에 대해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 편 가르기 정치가 아직도 횡횡해 부도덕한 지방자치단체장을 자기들 편이라며 떼거지로 감싸주는 대한민국에서 현실에서 대통령 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은 알고 있다. 그러나 자리에 있는 사람은 자리에 대한 책임감 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100만 이상의 국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와 서로 죽자고 싸우는 것에 대한 책임은 결국 대통령의 몫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