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어른들 이념싸움에 아이들까지 동원

아이들이 동요 개사해 직접 부른 노래 유투브에 노출
초등생 까지 동원된 검찰개혁 싸움 국민들 경악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를 둘러싼 여야 공방과 거리에서의 세 대결이 점점 막장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10여명의 어린이들이 민주당과 촛불단체의 주장을 담은 개사동요를 지난 9월30일 유투브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동요는 “검찰개혁을 바라는 청소년들이 촛불국민들게 드리는 노래”라는 말로 시작된다. 동요는 ‘아기돼지 삼형제, 산토기, 어린 상어노래, 아기곰 세마리’등 국민들과 어린이들에게 친숙한 노래들이다. 동요에 등장하는 아이들이 청소년들이라고 부르기에도 민망할 정도로 더 어린 아이들이었다.

 

친숙한 동요가사를 개사한 이 동요들은 반 자유한국당 정서를 그대로 담고 있으며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정치권의 주장 중 민주당의 주장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먼저 ‘아기돼지 삼형제’를 개사한 가사의 내용을 보면

 

“토실토실 토착왜구 도와 달라 꿀꿀꿀

정치검찰 오냐오냐 압수수색 꿀꿀꿀

적폐청산/검찰개혁

적폐청산 검찰개혁 촛불 모여라

토실토실 적폐 기레기 특종 없나 꿀꿀꿀

적폐검찰 오냐오냐 기밀 누설 꿀굴꿀” 이다.

 

가사의 내용만 보면 민주당의 선거 프레임과 그대로 실려 있다.

 

또한 산토끼를 바꿔부른 “석열아 석열아 어디를 가느냐/국민눈을 피해서 어디를 가느냐/자한당 조중동 다함게 잡아서/촛불국민 힘으로 모조리 없애자”는 도저히 아이들이 부를 노래는 아니라는 것이 대부분의 시각이다. 또한 아기상어 노래도 비슷한 내용을 담고 있다.

 

이와 관련,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 어떻게 우리 아이들에게 이럴 수 있단 말인가. 나쁜 사람들, 천벌을 받을 사람들, 이념 앞에 아이의 인권도, 순수함도 모두 짓뭉개버리는 잔인한 사람들, 당신들이 바로 저 북한의 전체주의 독재 정권과 다를 것이 무엇인가. 당신들이 지구 저 건너편 소년병을 동원하는 극단주의 세력과 다를 것이 무엇인가"라고 격렬하게 비난했다.

 

뿐만 아니라 전,현직 정치인들도 아이들을 이용한 정치공세에 눈살을 찌푸리며 “민주당이 선거철이 다가오자 극단으로 가고 있다. 누가 이런 영상을 만들었던 이 영상을 만든 사람은 아동학대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동영상을 시청한 사람들은 “정말 못된 어른들이 어린애들에게마저 쓰레기짓거리를 시키는구나./애들 데리고 무슨짓이냐 어휴 북한이나 나찌 치하 독일에서나 할 짓을/하이고 귀여위 ㅋㅋㅋ/철없는 아이들 꼬드겨서 정치언동에 이용해 먹고 이게 무슨 짓이냐!!!, 좌파들 하는 짓거리가 폐륜의 극치다!!!/ 북한 생각나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라는 부정적인 댓글을 달며 아이들을 정치에 이용한 것은 잘못됐다고 지적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