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탄희, 이낙연 전 총리 만나 민생경제 해법 모색

코로나19 서민경제 피해 최소화 방안 논의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경기용인시(정) 국회의원 후보는 15일, 후원회장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서울시 종로구 선거구 국회의원 후보)을 만나 지역구인 용인시 현안과 코로나19 민생 경제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해법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 이낙연 전 총리와 이탄희 후보가 만남을 가지고 코로나19 서민경제 피해 최소화 방안 모색해

 

이 자리에서 이탄희 후보는 “이번 4.15선거는 촛불혁명 이후 첫 선거이자, ‘일하는 국회’, ‘개혁국회’로 재구성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 라는 점을 잘 알고 있다”고 말하고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우리 국민과 당원의 지지와 응원에 보답할 것”이라고 총선에 임하는 각오를 이 선대위원장에게 설명했다.

 

이에 이 위원장은 이 후보에게 “이탄희 후보는 사법개혁 완수와 우리 당의 전략 요충지인 용인시 발전을 위해 우리 당에서 어렵게 모셔온 휼륭한 인재이니 이번 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 맡은 소임을 다하셔야 할 것”이라고 덕담을 건넸다.

 

이어, 이 후보는 “우리 역사에서 늘 한반도의 미래를 준비했던 땅, 용인이 다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고 말하고 “용인플랫폼시티 개발, 동백역에서 GTX용인역, 신분당선을 연계하는 철도망 추진, 경찰대 부지 친환경적 개발 등 공동체와 삶의 질 중심 성장전략으로 용인의 가치를 올리고자 한다”며 용인의 청사진에 대해 설명했다.

 

이에 이 위원장은 이 후보에게 “이탄희 후보가 만들어 가는 용인시의 변화를 기대하고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두 사람은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민생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정부와 국회가 현장의 목소리를 세심히 살펴서 서민 경제 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는데 뜻을 모았다.

 

한편, 이낙연 위원장은 이탄희 후보 정치 입문 직후부터 후원회장을 맡아 여러 매체를 통해 “이탄희 후보는 정의로운 법조인이었고 이제 정의로운 국회의원이 될 자격을 갖춘 분"이라며 강한 신뢰와 응원을 보내고 있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