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 동부대로 늑장공사의 비밀

URL복사

끝나지 않은 오산시와 LH공사의 합의
사라진 동부대로 보행권은 안중에도 없어

동탄2기 신도시 광역교통망 수립의 일환으로 시작된 동부대로는 평택에서 서울 양재동에 까지 일직선으로 뻗어있는 중요한 도로이다. 그러나 이 동부대로의 오산구간 3.74Km는 지난 2015년 공사를 착공해 아직까지도 마무리 되지 못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동부대로 공사를 시행하고 있는 LH동탄사업본부는 지난 6월 동부대로 공사를 3년 더 연기한다는 발표를 했다.

 

▲ 오산 원동 고가차도 바로 앞까지 공사가 끝난 오산 동부대로 지하도로 모습

 

이와 관련, 동부대로의 주 공사지역 870m 구간 인근에 사는 주민들과 상공인들은 크게 반발하고 이제는 못 참겠다며 토지보상과 함께 영업권보상을 요구하기에 이르렀다. 공사가 늦어지는 이유에 대해 LH 관계자는 “동부대로 오산구간에 있는 GS아파트 앞 교차로 혼잡이 우려돼 지하로 뚫는 구간 일부를 지난 2019년 말 연장하는 것으로 설계가 변경됐다. 이로 인해 공사가 늦어지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현재 오산동부대로의 주 공사구간인 오산경찰서 앞에서 원동 고가차도 구간 870m 인근 소상공인에 대한 보상도 민원이 접수되면 규정에 따라 영업권보상도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그러나 동부대로 공사로 인해 보행권이 사라지다시피한 동부대로의 인도 문제에 대해서는 오산시 및 오산경찰서와 협의를 마친 문제이기 때문에 문제될 것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미 공사가 시작된 후, 6년 동안 동부대로의 인도보행이 지극히 불편하고 부당한 상황이 또 다시 3년 연장된다는 현실 앞에서 고통을 떠안아야 하는 오산시민들은 어처구니가 없다는 표정이다. LH 관계자는 어떻게든 오는 2023년까지는 공사를 마칠 생각이라고 했지만 그 말이 사실이라고 믿는 사람은 드물다.

 

그 이유는 동부대로의 중심에 있는 원동 고가차도 철거문제에 대해 오산시와 LH공사가 제대로 된 합의를 이끌어 내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실질적으로 언제 공사가 마무리될지는 아무도 모르는 사실이 됐다. 처음 LH가 동부대로 공사를 시작할 때 준비한 예산은 1524억이다. 그러나 원동 고가차도 문제가 불거지며 새로 630억 이상의 예산이 투입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오산 원동고가차도 철거문제는 지난 수년 동안 오산의 주요 정치인들 거의 전부가 주요 공약으로 내걸었던 사안이며 현 곽상욱 오산시장의 공약에도 들어 있는 사안이다. 그러나 LH입장에서 보면 기존에 없단 지하도 연장 설계변경에 이어 고가차도 철거비용까지 떠안기에는 예산상의 어려움도 있지만 지방자치단체의 요구를 무조건 수용하기도 어렵다는 표정이다.

 

반면 오산시는 지난 2019년 10월 LH공사와 협의가 아직 끝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원동 고가차도를 철거한다는 보도 자료를 배포하고 철거를 기정사실화 했다. 그러나 LH공사는 오산시의 요구에 대해 여전히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 인해 동부대로 인근 아파트 주민들과 주 공사구간 870m 인근의 소상공인들의 아우성이 언제 끝날지는 아무도 모르게 됐다.

 

한편, 오산 경찰서는 LH가 시민의 보행권을 무시한 동부대로 인도문제에 대해 “우리는 이런 합의를 해준 적이 없다. 처음 동부대로 착공을 시작했을 때 교통량이 많은 만큼 왕복 6차로를 확보해 달라고 하긴 했으나 사람이 걸어 다닐 수도 없을 정도의 인도를 만들어 달라는 합의를 경찰이 했을 리 만무하다. 오늘이라도 당장 LH에 공문을 발송해 동부대로 공사구간에 사람들의 정상보행이 가능한 인도를 하루빨리 확보할 것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오산경찰서의 이런 주장은 현재 주요 공사구간에 대한 지하도로 공사가 이미 완료된 상태이고 지하도로와 오산 원동 고가차도를 임시로 연결하면 언제 끝날지 모르는 주민불편과 보행권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다는 입장에서 나온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LH공사는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는 공사구간에서 장비를 뺐다가 다시 가져오는 것 보다는 공사가 마무리되지 않은 만큼 각종 자재들과 장비를 임시로 확보한 동부대로 공사구간에 보관하는 것이 유리하다는 입장이기 때문에 기약 없는 주민불편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