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민들은 NO재팬 그러나 공무원은?

URL복사

재외공관 새로 구매한 외제차 3대 중 1대 일본산으로 구매

지난 2020년 전국적으로 NO재팬 열풍이 한참일 때, 재외공관에서 구입한 외제차량 중 일본산 차량이 ’3대 중 1대‘ 꼴인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경기부천시갑)이 외교부로부터 제출받은 ’재외공관 차량 교체·구입 현황‘에 따르면 재외공관에서 새로 구입한 외제차 수는 ’19년 14대, ‘20년 15대다. 그 중 일본산 차량은 비중은 ’19년 14.3%에서 ‘20년 33.3%로 2배 이상 증가했다.

 

 

 

2019년 7월 일본의 수출 규제 이후, 우리 국민들은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펼쳤다. 그 여파로 ‘19년 36,661대이던 국내 일본차 판매량은 ’20년에 20,564대로 44% 가량 감소했다. 전체 수입차 판매 중 일본차의 비중도 ’20년 7.5%로 ‘19년 15%의 절반에 불과했다.

 

국민들은 한창 ‘NO재팬’을 외치며 일본차 구매를 줄이던 가운데, 재외공관은 새로 구매한 외제차 3대 중 1대를 일본산으로 구매한 것이다.

 

또한 코로나19의 여파로, 재외공관의 국산차 구입에도 차질이 빚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재외공관에서 교체·구입한 차량 중 국산차의 비중은 2018년 89.5%에서 2020년 77.3%로 약 12%p 떨어졌다. 코로나19의 여파로 국산차량 수출이 일부 국가에서 제한되어 구매가 어려워진 탓이다. 이로 인해 “재외공관 차량의 국산화로 국산차량 홍보 및 수출증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외쳐온 외교부의 목표엔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한편, 김경협 의원이 외교부로부터 받은 ‘‘21년 1월 기준, 재외공관 보유 차량 현황’에 따르면 전체 재외공관 차량 중 20%는 외제차이다. 특히 공관장이 직접 타고 다니는 차량의 경우 외제차 비율이 23.8%로 의전용 차량 16%에 비해 높다. 공관의 수장들이 직접 타는 차량은 외제차를 더 선호한다고 의심되는 대목이다. 최근 3년간 외국산으로 새로 교체한 공관장용 차량의 절반 이상인 8대가 국내 판매가 1억원이 넘어 소위 ‘럭셔리카’로 불리는 벤츠 S클래스, BMW 7시리즈 등 차량이었다.

 

김경협 의원은 “국민들은 일본의 부당한 조치에 불매운동을 펼쳐가며 적극 대응하는데, 외교부는 국민 혈세로 일본 제품을 구매하는 것이 과연 합당한가”라며, “재외공관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곳인 만큼, 별다른 사유가 없다면 국산차량을 애용하고, 국민 정서에 맞게 행정에 임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