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남욱 장인 소유 토지 운암뜰 공영사업부지에서 제척 특혜의혹

URL복사

오산 국민의힘 이권재 당협위원장 긴급기자회견

성남 대장동 비리와 관련, 그 파장이 대선후보는 물론 사회 지도층과 국회의원들이 연관되어 있다는 기사들이 흘러나오고 있는 가운데, 오산 국민의힘 이권재 당협위원장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성남 대장동과 같은 방식으로 개발되고 있는 “오산 운암뜰은 대장동과 달라”야 하며 오산 운암뜰 공영사업부지에서 제척된 화천대유 변호사의 장인 소유의 토지는 특혜의혹이 있다는 주장을 했다.

 

▲ 15일 오전 11시 오산 국민의힘 이권재 당협위원장이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이 위원장은 15일 금요일 오전11시, 오산시청 후문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이 위원장은 오산 운암뜰 공영개발과 관련 “토지개발로 발생한 이익은 한 푼도 외부로 빠져 나가서는 안 된다. 그 돈은 토지주와 앞으로 입주할 오산시민 그리고 오산의 공적발전을 위해서만 시용되어야 한다. 결코 특정인이나 집단의 사리사욕으로 채워져서는 안 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운암뜰과 성남 대장동은 부지 규모가 비슷하다. 대장동의 경우 약 8,000억 상당의 개발이익금이 발생했다. 이와 비슷하게 운암들에서도 개발이익이 만들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현재의 개발방식을 보면 한국농어촌공사, 수원도시공사, 평택도시공사 그리고 민간사업자만 배를 불리는 방식이다. 한 마디로 재주는 오산시가 넘고 돈은 다른 시가 가져가는 것이 현 오산 운암뜰 개발의 현실이다”고 밝혔다.

 

또한, 이 위원장은 “현재 운암뜰의 개발과 관련한 공공지분은 50,1%이다, 이중 수원, 평택 도시공사와 한국농어촌공사의 지분이 31%이다. 결국 개발로 얻은 이익을 지분대로 나누면 오산은 껍데기만 가지게 되는 셈이다. 이것을 막기 위해서는 오산시가 100%로 부지공급을 하고, 시행을 해야 하는 것이 타당하다. 오산시에 도시공사가 없다면 아예 사업단을 만들어 추진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고 주장했다.

 

이와는 별도로 이 위원장은 당초사업부지에 포함되어 있다가 제외된 벌말부지에 대해서도 한 마디 했다. 이 위원장은 “사업에서 제외 된 벌말부지의 토지주 중 한명은 현재 언론에서 대장동 사건의 주범 중 한명으로 지목된 남 모 변호사의 장인이며, 안민석 의원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비서의 부친소유 토지라는 정황이 있다. 이 문제가 오산 운암뜰 개발과 관련해 여러 가지 소문을 무성하게 만들면서 개발 자체를 더 힘들게 하고 있다”고 밝히며, 이 위원장은 “비리발생의 원인이 되는 밀실행정을 중단하고, 운암뜰과 관련된 모든 행정을 추명하게 공개행정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오늘 기자회견은 최근 대장동 사건이 정치권의 최고 쟁점으로 부각하면서 기자들은 물론 시민들의 관심까지 겹쳐 50여명의 관련자들이 기자회견을 참관했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