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도시공사 운수노조 투쟁선포

URL복사

도시공사 운수노조 간부 3명 재계약 탈락 분노 표출
문재인 정부의 비정규직 정규직화 정책의 실체가 뭐냐?

화성도시공사 운수노조(민주버스본부 경기지부 화성도시공사지회)가 19일 오전11시 화성시청 본관건물 앞에서 “화성시 버스 노동자들의 노동조건 개선과 비정규직 전환 및 해고자 원직복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조합 탄압과 철폐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노조관계자는 지난 10월 초순 화성도시공사는 비정규직을 무기직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노동조합을 설립한 안웅규 지회장, 장재복 부지회장, 박영진 전 사무장 등 3명에게 고용계약을 해지했다. 말로는 도시공사 자치 내규에 의해서 평가점수 미달로 계약을 해지했다고 하지만 이는 누가 봐도 노동조합을 탄압하는 기만행위다”고 주장했다.

 

▲ 19일 오전11시 화성시청 본관 앞에서 화성도시공사 운수노조 조합원들이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이어 이 관계자는 “운수 노조 조합원들이 지난해 공개채용을 할 당시 공고에 나와 있는 임금을 지급받지 못하였고, 인격적인 대우를 받지 못해서 기업별 노동조합을 설립했다. 그런데 화성도시공사는 우리가 설립한 노조에 대하여 단체교섭권을 주지도 않았을 뿐더러 우리와의 대화도 중지했다. 그리고 돌아온 것은 지도부에 대한 계약해지였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관계자는 “화성도시공사가 경기도 최초 무상버스를 시행한다면서 운수 종사자 전원을 비정규직으로 채용했다. 이는 특정 정치인들의 공약을 완성하기 위해 노동자들의 피를 빨아먹은 것이다. 운수 노동자의 희생으로 굴러가는 화성 공공버스는 정치인의 자랑이지만 고용불안에 시달리는 우리는 무상버스 홍보의 희생자다. 대중교통의 안전을 생각한다면 민주당 소속 화성시장이 이럴 수는 없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화성도시공사 관계자는 “지난 10월초에 운수직 노동자에 대한 무기직 전환이 있었다. 무기직 전환 해당자 13명 중, 10명은 무기직으로 전환됐고, 나머지 3명 중, 2명은 계약만료(징계)가 됐을 뿐이고, 나머지 한 명은 평가점수에 미달해서 재계약을 하지 않았을 뿐이다. 또 단체교섭권은 도시공사에 있는 제1노조(한국노총 지회)가 가지고 있기 때문에 별도의 단체교섭권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 안웅규 지회장이 삭발식을 하는 모습

 

한편, 오늘 기자회견에는 화성도시공사 운수노조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으며, 안웅규 지회장의 삭발식도 진행됐으며 기자회견 도중 공무원으로 보이는 사람과 경찰이 난입해 소란도 있었다. 기자회견 중간에 난입한 경찰은 해산을 종용하며 코로나 4단계 조항에 대해 설명하면서 노조원들과 경찰 간 마찰이 있었으나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