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권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스미스 특수부대를 기억해 달라

“오산 죽미령은 6`25 전쟁 중 미군이 북한군과 만나 첫 전투를 벌인 역사적 장소‘

제20대 윤석열 대통령 시대와 손을 잡기 위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이 오는 20일로 잡혀 있는 가운데, 오산의 여당 시장 후보인 이권재 국민의힘 오산시장 후보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산 유엔 초전비를 공식 방문해 주었으면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 오산 유엔 초전비에서의 국민의힘 이권재 오산시장 후보

 

이 후보는 지난 11일, 오산의 유엔 초전비를 방문한 자리에서 “우리 오산의 유엔 초전비는 6`25 전쟁당시 미군 부대와 북한군이 처음 만나 전투를 벌인 역사적인 장소이다. 이곳 죽미령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미군 스미스 특수임무부대원 504명 중, 56명의 장병들이 희생됐으며 89명의 미군이 포로로 잡혔다. 미군의 희생 덕분에 우리는 낙동강 전선을 재정비할 수 있는 시간을 벌었다. 그리고 인천상륙작전을 통해 북한군을 북쪽으로 몰아낸 기념비적인 장소다”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는 “전쟁 이후 많은 시간이 지났지만 그들의 희생은 결코 잊혀서는 안 된다. 그들의 영웅적인 행동 덕분에 지금 우리나라가 세계와 나란히 어깨를 하고, 미군 대통령이 방문하는 위치에 올라설 수 있었다. 이제 그 역사적인 공간에 미국 대통령이 우리 오산시민과 함께 미군 장병들의 희생을 위로 할 수 있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 시대는 무엇보다 한미동맹을 강조하고 있다. 굳건한 한미동맹이야 말로 우리가 북한이라는 주적을 막을 수 있는 필수조건이다. 그런 의미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군의 희생 장소를 방문해 그들을 위로한다면 앞으로 한미 동맹은 더욱 굳건한 반석위에 올라서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오산 UN 초전비는 일본에 주둔 중이던 ‘미8군 산하 제24사단 21연대’의 보병과 ‘제52포병대대’가 지난 1950년 7월1일 경기도 오산 죽미령에서 북한군과 만나 첫 전투를 벌인 것을 기념하기 위해 만들어진 역사적 의의가 있는 장소이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