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용인시

전체기사 보기

용인문화재단, 민간문화공간 활성화를 위한 ‘문화머뭄’ 공모 추진

‘15분 문화생활권’조성을 위한 민간공간의 문화 프로젝트 지원

(경인뷰) 용인문화재단은 오는 3월 29일까지 ‘민간문화공간 활성화 지원 ‘문화머뭄’’ 공모를 진행한다. ‘문화머뭄’은 카페, 공방, 갤러리 등 민간공간의 지역 거점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민간공간이 위치한 지역 자원을 활용해 시민이 주체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문화 프로젝트이다. 이번 공모는 지난해 경기도 내 6개 도시가 참여한 경기문화재단 주관 ‘경기 민간문화공간 활성화 시범사업 ‘모든 공간 31’’을 통해 용인 내 20개 민간 공간에서 문화 프로젝트 86회차 진행을 통해 1,187명의 시민의 참여를 이끌어냈다. 올해에는 용인문화재단에서 자체적으로 진행해 용인만의 민간문화공간 지원사업 정체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지역 간 문화적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처인구에 위치한 민간문화공간의 중점적으로 지원하며 거점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재단의 대표 사업인 ‘당신의 앞마당까지 달려갑니다’ 프로그램과 연계해 재단과 공간 간 협력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문화머뭄’의 지원규모는 지원금 최대 300만원으로 13개 내외 공간을 지원할 예정이다. 용인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문화를 매개로 지역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