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천시

전체기사 보기

미추홀학산문화원 '심청 이야기' 완청(完聽)! 300여명의 인천시민들과 함께 판소리에 흠뻑 빠진 시간!

▲ 학산가족음악회 심청이야기 공연사진 미추홀학산문화원 학산생활문화센터에서 진행된 2024 학산가족음악회 전통예술공연 '심청 이야기' 공연이 지난 4월 18일부터 7월 18일까지 매달 셋째 주 목요일 총 4회에 걸쳐 300여 명의 인천시민들과 함께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 소리꾼 김경아와 영화감독 조정래가 들려주는 '심청 이야기'는 인천을 대표하는 판소리 단체인 사단법인 우리소리와 미추홀학산문화원이 전통예술 활성화와 인천 지역 내 판소리 보급과 계승을 위해 공동 기획한 공연이다. 공연의 진행으로는 소리꾼 명창 김경아와 이야기&북으로 영화 ‘귀향’의 감독으로 유명한 조정래 감독이 맡아 4회를 모두 진행하였다. '심청 이야기'는 우리가 잘 알고 있는 효녀 심청이의 이야기로 판소리는 어렵다는 고정 관념을 깨기 위해 기획되었다. 판소리의 전통은 유지하되 이야기꾼의 설명을 통해 듣고, 영화를 통해 보는 등 다양한 스토리텔링을 통해 판소리의 이해도를 높이고 판소리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진행되었다는 점에서 많은 관객들의 호평을 받았다. 특히 이번 공연의 특별한 점은 판소리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함께했다는 점이다. 공연을 진행하는 소리꾼과 고수뿐만 아니라 판소리를 사랑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