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한규 행정2부지사, 가축 폭염대책 현장행보‥포천시 축산농가 점검

URL복사

축산분야 폭염대책 점검 및 농가 애로사항 청취 등

 

(경인뷰)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여름철을 맞아 22일 오전 포천시 신북면 소재 양계농장을 방문해 폭염대책 상황을 점검했다.

이번 현장점검은 최근 무더위가 지속되고 폭염이 기승을 부림에 따라, 여름철 도내 축산농가 관리대책 현황을 직접 눈으로 살펴보고 농민들의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이한규 부지사는 축산분야 폭염 대응상황을 보고받은 뒤 관계자들을 격려하며 폭염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철저한 점검과 사양관리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이한규 부지사는 이날 관계자들에게 “폭염이 지속되면 가축의 생산성 저하는 물론 폐사 까지 이어질 수 있다”며 “농가에서 급수와 소독, 환기 등 관리활동에 적극 힘쓸 수 있도록 관련 기관들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피해 최소화에 주력하자”고 말했다.

한편 7월 20일 기준으로 전국 가축 폭염 피해는 닭·돼지 18만5,146마리로 이중 경기도는 3만2,338마리로 집계된 상황이다.

현재 경기도는 올해 7월부터 도-시군으로 구성된 ‘축산 재해대비 TF팀’ 32개반을 구성, 농가 행동요령 홍보 및 취약농가 지원 등 축산분야 폭염 피해예방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한 정책 사업으로 가축 면역증강제 27톤을 공급 하고 축사 온도저감 및 환기·단열시설 지원 3,067개소, 축사시설 현대화 사업 137개소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가축재해보험 가입지원 사업도 추진하고 응급 복구가 필요한 농가에 장비 임차 및 피해 소모품 구입 등을 지원해 피해 농가의 조속한 일상복귀를 도모할 방침이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