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버드파크 법인 주소지는 오산시청 옥상?

환경연합 “민간투자 75억에 오산시청 350억 대응투자는 특혜”주장

민간법인사무소의 주소가 시청옥상으로 되어 있는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 발생했다. 최근 오산시에서 급격하게 논란의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는 오산버드파크문제와 관련 지난 1월22일 오산시에 법인을 등록한 ‘오산버드파크’의 사무실 주소가 ‘성호대로 141 오산시청’으로 되어 있는 것이 확인됐다. 또한 오산시청 공무원이 말한 장소에는 그 어떤 집기는 물론 사무실 자체가 없었다.

 

 

오산 버드파크 사업은 민간업체 ㈜경주버드파크로부터 건축 및 시설 투자비와 운영비 등 총 75억원을 투자받고 오산시가 10억을 투자하는 형식의 민관합작투자 사업이다. 당초 오산시는 청사 서쪽1,2층 외벽에 온실 건물(600여평)을 증축해 식물원과 동물원을 만들어 전시할 계획이었으나 오산시의회의 반대로 무산됐었다.

 

지난 4월, 당시 오산시의회는 좁은 오산시청 주차장에 버드파크가 들어오면 주차난이 가중될 수 있고 AI(조류독감)가 발생하면 출입이 제한되는 등, 시의 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하기 어렵다는 이유를 들어 반대했었다. 그러나 시는 약 346억원을 들여 별관 주차동을 신축해 주차공간을 확보하고, 그곳에 별도의 의회사무실 마련한다는 보완계획서를 제출해 의회의 승인을 얻어냈다.

 

문제는 일련의 과정에서 처음에는 따로 분리되어 있던 예산이 버드파크와 관련되면서 줄줄이 늘어났다는 점이다. 처음 버드파크를 시청사 안에 유치한다고 할 때만 하더라도 민간투자 75억원만 부각 됐다. 이에 따라 민간투자를 받는 부분이기 때문에 따로 중앙투자심사위원회(이하 중투)의 심사를 받지 않아도 되는 사업이 됐다.

 

이와 관련 오산시 환경운동연합은 “청사내에 버드파크를 건축하면서 민간투자 75억을 받고 오산시가 이에 대한 대응으로 주차동을 건설하는 등, 전체비용이 약 360억 가까이 들어간다는 것은 특혜 중에 특혜라는 지적”을 하며 “오산시청은 시민의 재산이다. 민간업자 주)버드파크를 위한 오산시가 아니다”라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또한 버드파크의 운영과 관련해서도 오산시의 답변은 모순투성이의 의혹을 남기고 있다. 환경연합 관계자의 질의에 답변한 공문을 보면 교통문제와 관련해서는 “버드파크의 관람객이 평일에는 휴일의 70% 정도가 될 것”이라고 답변을 했다. 그러나 주차문제에 대한 답변에서는 거꾸로 휴일에 더 많은 관광객이 몰리기 때문에 주차에 문제가 없다는 식의 전혀 상반된 답장을 했다.

 

뿐만 아니라 향후 오산버드파크 운영과 관련해 가장 깊게 들여다봐야 하는 민간업자의 운영 부분에서 ②항에는 “오산시의 운영수입 보장 및 재정지원 일체 없음”이라고 하고 있지만 ①항에는 “오산시와 입장객 상황 공유”한다는 다소 모순된 운영 정책들이 나열되어 있다. 실제 경주버드파크의 운영과 관련해 익명의 경주시 관계자는 “버드파크의 운영비는 연간 25억이 들어가고 민간사업자의 연평균 수입은 약6억 정도다. 시가 운영비를 보조해주고 있기 때문에 사업이 가능하다. 수익이 많이 나는 사업이 아니기 때문에 보조가 불가피 하다”고 말하고 있다.

 

 

그러나 오산시의 주장대로라면 오산버드파크가 오산시의 보조비 지원 없이 흑자를 내기는 매우 어려워 보이는 것이 현실이다. 경주버드파크는 우리나라의 최대관광단지중 하나인 경주 보문단지 내에 있는 관광시설 중 하나이지만 오산버드파크는 관광연계성이 전혀 없는 주택단지 안에 있는 시설이기 때문에 적자를 면하기 어려워 보이는 것이 현실이다. 이곳에서 자선가가 아닌 민간업자가 적자를 예상하고 70억 이상의 투자를 한다는 것을 이해하기 어려운 대목이다.

 

한편, 오산환경운동연합은 오산버드파크에 대한 여러 가지 의혹 등에 대해 시청에 꾸준하게 답변을 요구하고 있으나 오산시는 이렇다 할 답변을 회피하고 있으며 곽상욱 오산시장은 이들과의 면담 또한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