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 전기차 산업을 이끌 레이저 국제 전문가들, 광주에 모인다

URL복사

산업용 레이저 최신 정보 교류 및 산업용 레이저 고도화를 위한 전문가 세미나
1월 13~14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진행

▲ 2020년 워크숍 전경

 

한국레이저가공학회(학회장 정성호)와 나노융합산업연구조합(이사장 홍순국)은 1월 13일(목)~14일(금) 이틀에 걸쳐서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컨벤션홀)에서 산업용 레이저 최신 정보 교류 및 레이저 고도화를 위한 전문가 세미나인 ‘레이저 코리아 동계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산업용 레이저는 국내 주력 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필수 요소로 거듭나고 있다. 산업계는 매년 더 발전된 첨단 레이저 기술을 요구하고 있으며, 학회는 12년간 꾸준히 성장해온 레이저 코리아는 이런 산업계의 요구에 화답하고 있다.

레이저 코리아는 국내외 레이저 분야 저명인사의 발표에 힘입어 국제 기술 공유 행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의 어려움 속에서도 해외 전문가들이 자발적으로 참여 의사를 밝혀오며 국내 최대 레이저 분야 행사로 진행될 예정이다.

행사 첫째 날인 1월 13일에는 ‘E-Mobility를 위한 레이저 기술(E-mobility by Laser Technology)’을, 둘째 날인 14일에는 ‘코로나19 이후 우리 생활에 직접적으로 응용될 레이저 기술(Last-Reach Laser Applications after COVID-19 Pandemic)’을 주제로 진행된다. 이틀간 한국·독일·미국·중국을 대표하는 레이저 기업·연구소들이 14개의 최신 레이저 기술이 소개할 계획이다.

먼저 13일에는 △독일 시스템 기업 EMAG △프라운호퍼 레이저연구소 △트럼프레이저 △프리시텍 △중국 레이커스가 최근 전기차 생산에 대한 최신 산업 응용 기술을 소개한다.

이어 14일에는 미국 기업 코히런트가 자외선 및 극자외선 기술의 산업 응용을 설명하고. 독일 레이저 기업 푸토닉스(Futonics)는 농업 생산에 활용되는 레이저 기술과 관련 최근 유럽 대형 프로젝트의 개발 동향을 소개한다. 이와 함께 LG전자, BSP, 레이저스펙트라는 국내 레이저 기업의 초고속 레이저를 활용한 반도체 디스플레이 분야 경쟁력을 소개한다.

올해 세미나에서는 매년 레이저 분야 발전에 이바지한 기술자에게 주어지는 공로패 수여식도 진행될 예정이다. 세미나 기간 국내외 기업 전시회가 동시 개최되며 명실상부 국내 최대 규모 산업용 레이저 행사로 치러질 계획이다.

행사를 주관하는 한국레이저가공학회 정성호 회장은 “레이저 코리아는 레이저 기술, 산업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로 발전하고 있다”며 “앞으로 국내외 최신 레이저 기술 동향을 공유해 국내 기업·연구자들의 연구 개발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행사 추진위원장을 맡은 한국광기술원(원장 신용진) 한수욱 박사는 “코로나 상황에서도 국외에서 자가 격리 면제 프로그램을 통해 직접 발표에 참여하는 해외 저명 연사들께 다시 한번 감사를 드린다”며 “특히 어려운 국내 상황에도 레이저 산업 발전을 위해 힘을 모아 성공적 행사가 되도록 노력한 한국 레이저 산업 종사자 모든 분께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