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 기산동 주민들, 시장을 잘못 뽑았나 봐

URL복사

선거철 단골공약(公約)이 공약(空約)됐다

화성 동부의 신도시 동탄과 인접한 기산지구 시민들이 서철모 화성시장과 해당지역 정치인들을 향해 육두문자를 동원한 문자폭탄을 예고하는 등 기산지구 개발과 관련 대규모 집회와 시위가 벌어질 전망이다.

 

▲ 지난 4월15일 기산지역 주민들이 거주지역 도서관에 모여 대책회의를 하는 모습

 

화성기산지구는 지난 2016년 도시개발계획이 발표되고, 2017년 토지수용방식으로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고시 됐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개발방법과 관련 공영개발을 하자는 쪽과 민영개발로 가자는 쪽이 서로 부딪쳤다. 결국 지난 2018년 화성시의회는 공영개발사업을 부결시키며 공영개발을 담당했던 태영건설을 우선협상대상자에세 해제하는 과정을 거치며 지금에 이르렀다.

 

이와 관련 기산동 주민들은 지역개발과 관련 “수차례 서철모 화성시장과 면담을 추진해 왔지만 면담자체가 성사되지 않았다. 그리고 시의원들은 묵묵부답이다. 얼마나 억울했으면 시민들이 삼삼오오 화성시와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제기해도 돌아오는 답변조차 없다”고 말햇다.

 

이어 주민들은 “화성시 뿐만 아니라 경기도마저 우리들을 외면하고 있다. 분통이 터진 주민들이 기산지구 개발에 대한 감사를 해달라는 청원을 했지만 경기도는 적어도 댓글이 5만명 이상 되어야 한다는 터무니없는 이야기만 되풀이 하고 있다. 소수 민원이라고 아주 우습게보고 있다. 말로는 조그마한 민원도 챙기는 경기도라지만 우리 2,952명의 청원을 거들떠보고 있지도 않고 있다”며 열변을 토했다.

 

또한 주민들은 “화성시의회가 토지강제수용 민원 및 태영이라는 대기업 특혜의혹을 주장하면서 공공개발사업을 2차례나 부결했다, 그랬으면 주민제안사업이라도 시가 받아야 하는데 이것마저 차일피일 미루고 있는 것이 현재의 화성시다”고 주장했다.

 

특히 주민들은 “기산지구 추진개발위원회에서 선정한 시행대행사는 현재 주민동의서를 2/3를 받았다. 때문에 법적인 충족요건을 갖췃다/ 그리고 주민이 원하는 복합문화시설 건립을 위한 공공기여금 420억원에 대한 이행각서도 화성시에 제출했다. 또 공원과 주차장, 체육시설 건립을 위한 790억원 상당의 기부채납 계획도 제출했다. 물론 공사를 할 수 있는 1군 소속 시공사까지 선정했기 때문에 시의 허가만 나오면 언제라도 사업시작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한편, 주민들은 자신들이 시장과의 면담을 지속적으로 요구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기산지구 주민들이 직접 시청을 방문해 집회를 열어야 한다는 의견을 모으고 있으며, 필요하다면 지속적인 폭탄문자를 발송해 실력행사를 하겠다는 계획을 밝히고 있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