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천시, 우한 교민 3차 임시생활시설 물품 지원

어울 화장품 114세트 및 현장 대응인력 마스크 1000개 지원으로 온정 전해

 

(경인뷰) 인천시는 경기도 이천시에서 임시생활 중인 우한 교민과 현장 대응인력을 위해 어울 화장품과 마스크를 지원했다고 19일 밝혔다.

현재 국방어학원에는 지난 12일 3차 전세기를 타고 입국한 우한교민 147명과 보호자 1명 등 148명이 거주 중이다.

인천시는 인근의 경기도 이천시에 임시생활시설을 운영한다는 정부 방침을 확인하고 박남춘 시장의 지시에 따라 교민과 현장 대응인력을 위해 필요한 물품을 지원하고자 행정안전부와 협의를 진행해 왔다.

그에 따라 우한 교민들을 위한 화장품이 필요하다는 사안을 전달받아 인천시 화장품 공동브랜드 ‘어울’ 화장품 114세트를 준비했으며 현장 대응인력을 위해 최근 품귀현상을 빚고 있는 마스크를 급히 수소문해 1천개를 마련하고 함께 전달했다.

‘어울’ 화장품은 인천시 지원으로 화장품 제조업체들이 만든 공동 브랜드로 2014년 10월 첫 선을 보인 후 중저가 화장품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브랜드로 성장한 인천의 대표적인 뷰티 상품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우한 교민 임시생활시설에 대한 이천시민의 결정에 경의를 표하며 교민들께 지원하는 화장품 ‘어울’의 의미는 ‘함께 어우러지다.

진심을 담다’라는 뜻으로 코로나19 대응을 위해서 지역구분 없이 범국가적 협조체계 구축에 노력하겠다는 마음을 함께 담았다”며 “인천시는 향후에도 코로나19 조기종식을 위해 정부와 인근 지방정부에 적극 협조하고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