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용인시, 용인-34번 일가족 3명 양성 판정…해외여행 등 이력 없어

처인구 고림동 가족 등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경인뷰) 처인구 고림동 가족을 비롯해 영국 유학 중 귀국한 시민까지 23일 하루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용인시는 23일 처인구 고림동의 An씨가 전날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데 이어 배우자와 자녀 1명 역시 이날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 기흥구 고매동 Ao씨가 씨젠의료재단서 진단 검사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영국에서 유학 중 지난 21일 귀국한 Ao씨는 전날 기흥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했으며 증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시는 Ao씨의 가족 3명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검체를 채취할 방침이다.

이 가운데 서울에 거주하는 오빠에 대해선 거주지 인근 선별진료소에서 검사하도록 안내했다.

An씨는 지난 20일부터 발열과 기침, 근육통 등의 증상을 보였고 22일 오전 처인구보건소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했는데, 민간 검사기관인 씨젠의 진단검사 결과 양성으로 나타났다.

이에 시는 An씨를 22일 경기도의료원 의정부병원으로 이송한 뒤 배우자와 자녀 2명에 대해 검체를 채취해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고 배우자와 자녀 1명이 양성으로 확인됐다.

다른 자녀 1명은 음성으로 확인됐다.

An씨 배우자는 21일부터 기침을 했고 자녀는 증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가족은 해외여행이나 대구·경북 방문 등 이력이 없어 감염경로가 불명확한 상태다.

시는 An씨의 가족과 Ao씨를 이송하기 위해 경기도에 각각 격리병상 배정을 요청했고 이송 후 자택 내부와 주변을 방역소독할 방침이다.

또 이들에 대한 역학조사관의 구체적인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개범위 내 동선과 접촉자 등을 파악해 시 홈페이지와 SNS 등을 통해 알릴 방침이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